내 인생의 후반전을 시작하며_2005.01.27_형근형의 기록
이제 내 나이 서른...
고민이 많았던 스물 아홉을 보내고
올년초에 잠시 하프타임을 가졌다.

사실 사표를 쓰려고 했었다.
막상 삼십을 앞두고 내 삶을 되돌아 보게 되었다.
나는 그렇다고 생각하지 않으려 했으나
다른 이들에 의해 가늠된 나의 삶은 초라한 것이였다.
안정되지 못했고.. 그냥 좋은 일 하는구나.. 할것이 없었나보지..
내 삶도 제대로 추스리지 못한채 이상을 쫓고 있는 것이 아닌가?
의문이 들었었다.
나 자신을 못 돌보고 내 가정도 못 돌본다면
이상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가정도 하나님이 주신 사역지다.
가정을 던진 이상주의자의 삶은 결코 아름답지 않다.
하지만 마음 속에서 청소년에 대한 내가 알지모르는 열정을
져버릴 수 없었다.
그렇다면 안정된 보수보다 꿈이라도 제대로 펼칠 수 있는 곳이었으면 했다.
그래서 대안교육과 청소년복지를 좀더 체계적으로 실천할 수 있고
내가 성장할 수 있는 곳으로의 이직도 고려하게 되었다.
지금껏 하나로에서 미래를 위한 준비보다 당장의 잡일에 매여 허겁지겁 지내왔다. 그동안 나름대로 대학원공부도 시작했고 대안교육관련 세미나와 포럼도 쫓아다니고 자료도 모았지만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 좀더 주도적으로 살지 못했다.
---------사표를 보류하고 얻은 2주간의 하프타임---------
내게 있어 이 문제는 절실했다. 하나님의 응답이 필요했다.
휴가기간 중에 좀처럼 뽑지않는 서울시대안교육 현장 두세곳에서
마침 길잡이 교사를 채용하는 광고도 접하면서 하나님께서 이쪽으로 길을 인도하시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하게 되었다.
스스로 절대 안가던 기도원에도 혼자 들어가 보기도 하고
대전 누나집에서 며칠 쉬기도 하고 강원도 태백 예수원으로 떠나기도 했다.
이제 아는 사람을 한명도 만날 수 없었던 포항 학교에 내려가 기도실에서 간절히 기도를 하기도 했다.
포항에 사는 친구의 집에서 정성껏 직접 만든 따뜻한 식사와 잊지못할 부침개도 대접받기도 하고 방학을 이용해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경산 동생의 자취방에 깜짝 방문하기도 했다.
어디론가 떠날 수 있다는 것.... 훌쩍~~ 성령님께서 인도해 주시길 바라며...
휴가중 대여섯권 정도의 책들을 볼 수 있었고 예배와 말씀도 접할 수 있었다.
무엇을 통해 하나님께서 말씀하실려고 하시는지 집중하였다.

먼저 내 마음 귀퉁이에 나도 몰래 감추어져 있던
욕심을 보여 주셨다.
그리고 나선 이 아이들이 어떤 존재인지...
내가 하는 이 일이 어떤 의미가 있는지... 알려 주셨다.
내가 내 삶의 주인인냥 행한 것들에 대해서도 깨닫게 되었다.

새벽 안개와 같이 순식간에 사라지는 인생...
언제 죽을지 모르는 나의 무기력함과 무능
다시 말씀과 기도로 돌아가야 한다. 이제 다시...

내 삶에 대해 회복을 경험할 수 있게 해 주셨고
내 삶을 더 깊이 사랑할 수 있게 해 주셨다.

비록 세상적인 눈으로 보면 보잘 것 없고 가난한 아이들이지만
하나님께서는 이 아이들 속에서 큰 일을 행하고 계심을 인정해야 했다.
비록 내가 눈으로 하나님의 역사를 보지 못한다 하더라도
하나님은 쉬지않고 계속 일하고 계심을 인정해야 했다.
지금껏 하나님께서 가장 낮은 자들을 취해 스스로 높아진 자들을 부끄럽게 하셨으며
그 선택한 자들을 통해 역사의 지평을 바꾸어 오셨음을 인정해야 했다.

이제 다시 시작하는 인생의 후반전....
스트라이커로 골 넣는 것을 누구보다 좋아하고 즐겼던 나였지만,
이제 주인공이 되기보다 하나님의 뛰어난 조연으로 남고 싶다.
나에게 맡겨 주신 시간... 나에게 맡겨 주신 삶....
나에게 맡겨 주신 사람들... 나에게 맡겨 주신 돈....
나는 청기기일뿐 .............................................
더 치열하게 살려고 노력해 나갈 것이다.
이 분야에서 전문가로 자리매김하려고 노력할 것이다.


하나님!

연봉과 학력과 명성으로 주어지는 세상의 평가에 연연해하지않고
하나님께서 부르신 그 소명을 더 귀하게 여길 수 있도록 해주소서.

언제든지 다시 넘어지고 실패할 수 밖에 없는 나약한 저임을
당신께서 가장 잘 아십니다.
당신께는 실패가 없으며 실수가 없으십니다.
이제 제가 또 넘어지게 되더라도
다시 일어나 무릎 꿇을 수 있도록 도와주소서.
결코 저를 포기하지 마소서.

주 예수 이름으로 기도하였습니다. 아멘


형! 2005년에는 웃는 일이 많아질꺼에요. 봄날은 옵니다.
생일축하해요 그리고 존경해요.

기록일_2005.03.24
  1. ^^ 2005.04.02 20:18

    우와~ 하나로 군포시 청소년 쉼터~^^ 안양가는길에 보이는데네용~ 예전에 졸업후에 이곳에서 일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도 해보고 자원봉사 해볼까 생각도해봤는데... 생각만~~헤헤

  2. 문철군 2005.04.09 15:28

    좋은 곳이에요. 좋은 선생님이 있고, 좋은 학생들이 있는 곳이니^^ 나중에 기회되면 한번 가보시죠~

+ Recent posts